한국예탁결제원이 유진투자증권의 '해외 유령주식'과 같은 사고의 재발방지를 위해 컨설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병래 예탁원 사장은 6일 낮 여의도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삼성증권에 이어 유진투자증권에서도 사고가 불거지면서 자본시장 거래 시스템 전반에 대해 시장의 신뢰도가 저하된 점을 매우 위중하게 여긴다"며 이처럼 밝혔다.

최경렬 예탁원 국제펀드본부장은 "(유진투자증권 사고는) 미국이 한국과 달리 매매거래 정지기간을 두지 않아 시스템 차이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며 "외국 기관에서는 관련 사안을 어떻게 운영하는지 이른 시일 내 컨설팅을 받아 종합적인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월 유진투자증권에서는 한 개인 투자자가 실제로 보유하지 않은 해외 주식을 매도한 사례가 발생해 '유령주식'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따라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유진투자증권과 예탁원에 대해 현장검사를 벌였다.

한편 이 사장은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따라 올해 상반기 신입 직원 22명을 뽑은 데 이어 하반기에도 23명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또 고용노동부가 지정한 '일자리 으뜸기업' 및 사회적 기업의 증권대행·채권등록·전자단기사채발행 수수료를 오는 10월부터 2022년 말까지 면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