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대희 교수 최종후보 낙마 계기로 후보검증 강화

최종후보 낙마로 총장 공석 상태가 이어지고 있는 서울대가 차기 총장 선출을 위한 본격적인 '레이스'에 들어갔다.

성낙인 전 서울대 총장이 퇴임한 지 49일 만이다.

서울대 총장추천위원회(총추위)는 6일 '서울대 제27대 총장을 모십니다'란 공지를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후보자 모집을 시작했다.

21일 오후 6시까지 후보 등록을 받는다.

본인 응모 또는 추천을 통해 후보 등록이 가능하다.

총추위는 '인품과 학덕을 갖추고 지도력과 행정 능력을 두루 갖춘 학내외 인사'가 대상이라고 밝혔다.

총추위는 '고위공직 후보자 7대 비리에 대해서 총장 선출 및 임명 과정에서 면밀한 검증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모집 공고에서 밝혔다.

7대 비리는 병역기피, 세금탈루, 불법재산증식, 위장전입, 연구 부정행위, 음주 운전, 성 관련 범죄 등이다.

서울대가 앞서 총장 후보 모집 공고와 달리 이번 공고에 이러한 내용을 고지한 것은 강대희(56) 의과대학 교수가 성추행 논란 등으로 지난 7월 최종 총장 후보에서 사퇴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풀이된다.
사상 초유의 총장 최종후보 사퇴로 총장 공석 상태가 된 서울대는 후보 검증이 부실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후보 검증 강화를 학내 구성원들에게 약속했다.

앞서 서울대 민주화를 위한 교수협의회, 총학생회는 후보들의 총추위 검증 부실을 지적하며 후보 검증을 강화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총추위는 후보로 등록한 총장 후보대상자에 대한 서류심사, 발전계획서 평가 등을 거쳐 예비후보를 우선 5명 이내로 선정한다.

이어 학생·교수·직원 등으로 구성된 정책평가단과 총추위가 예비후보를 두고 각각 투표를 진행해 3명을 선정하고 순위를 공표한다.

정책평가단 75%, 총추위 25%의 비율로 평가의견을 합산해 후보를 3명으로 압축한다.

이사회는 3명의 후보 중 1명의 최종후보를 결정하고, 교육부 장관의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총장을 임명한다.

총장 선출 절차는 후보 모집부터 3개월가량 걸려 이르면 올해 12월 새로운 총장이 결정된다.

하지만 학생들을 중심으로 학내 구성원들이 선거 제도 자체를 개선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어, 올해 안으로 총장 선출이 이뤄지기는 쉽지 않다는 전망도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