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개인형IRP 신규'와 퇴직연금 '보유상품 변경' 업무를 모바일 뱅킹에서 24시간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기존 은행 영업일에만 가능했던 '개인형IRP 신규'는 이달 6일부터, 퇴직연금 '보유상품 변경' 업무는 오는 13일부터 24시간 업무가 가능해진다. 고객들이 원하는 시간에 언제든지 해당 업무를 처리할 수 있게 돼 퇴직연금 업무의 편의성이 크게 향상됐다. 특히 퇴직연금 가입 고객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직장인들이 퇴근 이후 또는 휴일에 편리하게 본인의 퇴직연금 자산을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이번 모바일 서비스 업그레이드로 신한은행은 적립금·수익률·운용상품 현황 조회, 본인 부담금 입금 등을 포함한 퇴직연금 관련 서비스들을 모바일 뱅킹 '쏠(SOL)'을 통해 24시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신한은행은 2016년 금융권 최초로 퇴직연금 전문센터를 설립해 전문가들을 통한 체계적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중 퇴직연금 로보어드바이저 자산관리 서비스도 업그레이드해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할 예정이다.

이번 퇴직연금 모바일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기념해 '연중무휴 신한 IRP'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8일부터 이달 말까지 모바일 뱅킹 쏠(SOL)을 통해 개인형 IRP를 10만원 이상 신규하고 운용 자산으로 TDF(Target Date Fund)를 선택한 고객 선착순 1000명을 대상으로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모바일 쿠폰을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퇴직연금 1위 은행 사업자로서 시장을 선도하는 서비스 도입과 퇴직연금 가입 고객들의 편의성 향상 및 수익률 제고를 위해서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