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해당 업체 급식 중단" 지시…교육부 긴급 대책회의

전국 학교에서 최근 동시 다발적으로 식중독 의심 증세가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이 학교들이 유명 식품업체의 급식을 제공받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6일 전북도교육청이 밝혔다.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전북, 경북, 부산, 경남, 경기, 경북 등 6개 지역 13개 학교에서 식중독 의심 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하고 있다.

중간 조사결과 이들 학교에 국내 유명 식품회사의 케이크가 공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지역은 10개 학교에 이 업체의 케이크가 공급됐으며 이 가운데 3개 학교에서 식중독 의심 환자들이 나왔다.
전북교육청은 이에 따라 이 업체의 제품을 사용하지 말라고 각 학교에 긴급 지시했다.

이 케이크를 공급받은 나머지 7개 학교 등에는 학생들의 상태를 면밀히 관찰하도록 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식중독 의심 환자가 발생한 전국의 각 학교에 이 업체의 케이크가 공급됐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이 음식이 식중독을 유발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현재 식중독 의심 환자가 발생한 지역 교육청 관계자들과 긴급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