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사진=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6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활동 결과에 대해 발표했다.

정 실장은 발표 이후 이뤄진 질의응답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비핵화 의지가 분명하다"며 "본인의 의지에 대한 국제사회 일부의 의문제기에 답답함을 토로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자신의 신뢰는 변함이 없다고 분명히 했다"며 "최근 북미간 협상에 어려움이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자신의 신뢰는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정 실장은 9월 열리는 유엔 총회에서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유엔 총회에서는 남북미 정상회담은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보여진다"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유엔 총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할 것으로 준비중이다"고 말했다.

<다음은 정 실장과 기자들의 질의응답 내용>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과 긴밀한 협력을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는데...

이미 설명 드린 대로, 김정은 위원장은 비핵화 의지가 분명하다. 김 위원장은 여러차례 분명하게 천명했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의지에 대한 일부 국제사회가 의문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 답답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비핵화에 필요한 조치들을 선제적으로 실천했는데, 이런 선의를선의로 받아줬으면 좋겠다고 이야기 했다. 그러면서 풍계리는 갱도의 3분의2가 폭락해서 핵실험이 영구적으로 불가능하게 됐고, 동창리 미사일 엔진 실험장의 경우도, 북한이 향후 장거리탄도 실험을 완전히 중단하겠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런 조치들에 대한 국제사회의 평가가 인색한 것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또 김 위원장은 비핵화 결정에 관한 자신의 판단이 옳은 판단이었다고 느끼는 여건이 조성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방북 전에 연내 종전 선언에 협의하겠다 했는데, 김정은 위원장이 이에 상응하는 한미 후속조치는 무엇을 기대하고 있는지.
종전선언은 이미 4·27회담에서 올해 안에 실현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우리 정부는 종전 선언은 정치적 선언이고 관련 국가들의 신뢰 쌓기 위한 필요한 첫째 단계라고 생각하고 있고 북도 우리의판단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정은 위원장은 일부 미국이나 우리나라에서 나오고 있는 걱정들, 종전선언하면 한미 동향 약화된다 주한미군 철수한다는 것은 종전선언과는 상관없는 것이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미국대통령에 대해 한 언급이 있었나.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자신의 신뢰는 변함 없다고 분명히 했다. 최근 북미간의 협상에 어려움 있지만 그럴 때 일수록 자신의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는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정은 위원장은 자신의 참모는 물론이고 그 누구에게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부정적인 이야기를 한번도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신뢰에 기반해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내에 북미간의 70년 적대 역사를 청산하고 북미관계를 개선하면서 비핵화를 실현했으면 좋겠다는 입장이다.

이 밖에 김 위원장은 품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에 관한 이야기는 없었으나 북한은 선제적 조치들에 대한 상응한 조치가 이뤄진다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보다 적극적인 조치를 계속 할 수 있다는 의지를 강하게 밝혔다.

▲유엔 총회 관련 언급이나 남북미 정상 개최 제안 논의 있었는지

9월 유엔 총회에서의 남북미 정상회담은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보여진다. 여러가지 정상회담 추진을 위한 여건 마련되지 않은 것으로 본다. 문재인 대통령은 유엔 총회 참석해 기조연설 하는 것으로 준비 중이다.

▲방북 특사단 결과 발표 계획 있나. 또 북한의 핵능력에 대한 초기 조치 가능성 있었나.

주요 국들과의 방북 특사단 방북 성과 공유는 가장 빠른 시일내에 여러 방법으로 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필요시 구체적 계획이 확정되는 대로 여러분께 알려드릴 것이다. 두 번째 질문은 조금 말씀 드린 것 처럼, 북한은 동시 행동 원칙이 된다면 조금 더 적극적인 비핵화 조치를 할 것으로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