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스마트 리빙'(Smart Living)을 주제로 프리미엄 TV와 가전제품을 소개하는 이벤트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현지시간 지난 4일 멕시코시티 '에스파시오 비레이에스' 이벤트홀에서 현지 업계 관계자와 언론인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행사에는 QLED TV를 비롯해 신개념 인테리어 TV인 '더 프레임', 패밀리허브 냉장고, 퀵드라이브 세탁기 등 사물인터넷(IoT) 기반 프리미엄 제품들이 대거 전시됐다.

특히 삼성전자는 IoT 플랫폼인 '스마트싱스' 애플리케이션과 연동해 스마트폰 혹은 TV 화면을 통해 세탁기를 작동시키거나 냉장고 내부 식재료를 확인하는 기능 등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기존의 49인치, 55인치, 65인치 등에 이어 초대형 75인치 QLED TV를 현지에서 처음 선보이며 멕시코의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회사 관계자는 "IoT 기반의 가전제품들이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스마트 리빙'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하고자 마련된 행사"라면서 "현지 마케팅을 강화해 프리미엄 제품 판매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