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솔린·디젤·LPi 3가지
가격 1551만~2454만원

/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디자인을 바꾸고 차세대 파워트레인(스마트스트림)을 탑재해 효율을 강화한 '더 뉴 아반떼'를 6일 출시했다.

현대차는 이날 경기도 남양주시에 위치한 '스튜디오 담'에서 아반떼(AD) 부분변경 모델을 발표하고 판매에 돌입했다.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은 "더 뉴 아반떼는 신차급 디자인,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 향상된 성능과 경제성 등을 갖춘 글로벌 준중형 시장의 새로운 기준"이라고 소개했다.

더 뉴 아반떼는 가솔린, 디젤, LPi 등 3가지 엔진으로 운영된다.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m의 가솔린 1.6 모델은 차세대 엔진(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과 무단변속기(IVT)를 적용해 복합 연비 15.2㎞/L(15인치 타이어 기준)를 확보했다.
아반떼 디젤은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0.6㎏·m의 디젤 1.6 엔진에
7단 더블클러치변속기(DCT)를 탑재해 복합 연비는 최대 17.8㎞/L(15~16인치 기준)를 달성했다. 120마력에 15.5㎏·m인 LPi 모델은 LPi 1.6 엔진에 6단 자동변속기를 얹었다.

3년 만에 새롭게 돌아온 신형 아반떼는 운전자 편의·안전 사양을 대폭 강화했다. 구글의 차량용 폰 커넥티비티 서비스인 안드로이드 오토와 실내 공기의 질을 개선하는 공기청정모드,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등을 신규 적용했다. 또 안전하차보조(SEA), 차로이탈방지보조(LKA), 운전자주의경고(DAW), 후방교차충돌경고(RCCW) 등 첨단 주행지원 시스템을 도입했다.

가격은 ▲가솔린 모델 1551만~2214만원(IVT 기준) ▲디젤 모델 1796만~2454만원 ▲LPi 모델 1617만~2010만원이다.

현대차는 올 11월에 1.6 터보 엔진을 탑재한 '아반떼 스포츠'를 추가로 내놓을 예정이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