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29,200300 1.04%)은 올 들어 8월까지 1억원 이상 자산가 고객들의 매수 상위 20개 해외주식을 집계한 결과 평균 상승률이 19%(18.92%)에 달했다고 6일 밝혔다.

같은 기간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17.03% 하락했고, 미국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4.99% 상승에 그쳤다. 나스닥 종합지수의 14.6%보다도 높은 것이다. 전체 해외주식 매수금액에서 이들 매수상위 20개 종목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반이 넘는 55.4%를 기록했다.

매수상위 종목은 아마존닷컴, 알리바바그룹홀딩스 ADR, 테슬라, 텐센트, 항서제약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아마존닷컴은 1월부터 8월까지 매월 매수상위 5위 안에 들만큼 꾸준히 러브콜을 받았다. 주가상승률도 62.6%에 달했다.

매수종목을 지역별로 나누면 미국 59.9%, 중국 33%, 일본 4.1%, 베트남 2.6% 등이었다. 올해 주식 투자에서도 미국과 중국 기업들이 맹위를 떨쳤다.
시차가 커 실시간 온라인주문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됐던 미국주식의 온라인거래 비율이 50.8%에 달했다. 중국과 일본 주식은 시차가 거의 없음에도 온라인 거래비율이 각각 19.3%와 23.1%를 기록했다.

이는 유명기업이 많아 자기주도형 투자가 가능한 미국과 달리 기업정보가 제한적인 아시아시장은 상담을 거쳐 투자판단을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봤다.

강현진 삼성증권 해외주식팀장은 "성장성 높은 해외주식을 찾아 분산투자하는 것은 이제 선택이 아닌 주식투자의 필수 코스로 인식되는 단계"라며 "이런 투자흐름 변화를 선도하기 위해 해외 1위권 증권사들과 맺은 제휴를 최대한 활용해 최적의 투자정보를 신속히 전달하는 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증권은 오는 12일 오후 4시 모든 지점에서 동시에 해외주식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국내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은 미국 중국 일본 베트남 증시의 대표종목 및 상장지수펀드(ETF)에 대한 투자전략이 소개될 예정이다. 세미나 참석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삼성증권 지점이나 고객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