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새벽 3시 8분께 일본 북단 홋카이도(北海道) 남부에서 규모 6.7의 강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 지진으로 홋카이도 아비라초(安平町)에서 진도 6강(强)의 진동이 관측됐다. /사진= 연합뉴스

6일 새벽 3시8분께 일본 북단 홋카이도(北海道) 남부에서 발생한 규모 6.7의 강진으로 국내를 출발해 삿포로로 향하는 항공편이 모두 결항됐다.

대한항공(28,600150 0.53%)에 따르면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삿포로에 도착하는 4편의 항공기와 부산 발 삿포로 행 항공편 2편 등 총 6편의 여객기가 결항됐다.

아시아나항공(4,32075 1.77%)도 이날 오후 2시20분 출발 예정이었던 인천-삿포로 'OZ174' 항공편을 내일 오전 8시로 지연 출발시키기로 했다.

일본 NHK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번 홋카이도 지진으로 인해 인근 신치토세 공항은 이날 출·도착 항공기 전편을 결항 조치키로 했다.
신치토세 공항은 이번 지진으로 건물 외벽이 무너져 물이 새고 정전이 발생해 현재 안전 확인과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다. 활주로 피해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국내 항공사들은 지진으로 인한 취소편에 대해선 예약 변경 및 환불 수수료를 면제하고 있다.

결항 정보는 각 항공사가 예약 승객에게 문자 등으로 안내하고 있다. 또 각 지역 공항 홈페이지에서 실시간으로 운항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유통/식품/항공 분야를 취재합니다. 제보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