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73주년 기념식서 "상상하는 것 이상 거대한 시장 열려 있어"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6일 "세 번째 용산시대를 맞아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30개국 글로벌 시장 개척에 도전해 K-뷰티를 넘어서는 '아시안 뷰티'를 창조하겠다"고 말했다.

서 회장은 이날 용산 아모레퍼시픽 본사 2층 '아모레 홀'에서 열린 창립 73주년 기념식에서 "아모레퍼시픽 본사가 있는 용산은 한반도를 넘어 새롭게 열리는 유라시아 시대의 구심점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가 사는 이 세상을 보다 아름답고 건강하게 변화시켜 나가고자 하는 아모레퍼시픽의 오랜 꿈도 이제 본격적인 시작"이라며 "우리는 지금까지 우리가 걸어온 길보다 더 먼 길을 바라보며 '세 번째 용산시대'를 향한 여정을 힘차게 개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회장은 또 "상상하는 것 이상으로 거대한 시장들이 우리 앞에 크게 열려 있다.
동쪽 시장을 향해 큰 꿈을 펼쳐야 하는 동시에 서쪽 시장을 향해 더 높고 멀리 날아야 한다"며 30개국 글로벌 시장 개척과 혁신 상품의 개발, 고객 경험의 혁신, 디지털 활용에 매진할 것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서 우리는 개방, 정직, 혁신, 친밀, 도전이라는 다섯 가지 '우리의 가치'를 기반으로 한 '고몰입 조직'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구성원 모두의 성장을 추구하는 '재미있고 의미 있는 일터로서의 더 좋은 회사'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1945년 9월 5일 창립한 아모레퍼시픽은 아시아 미(美)의 정수를 세계에 전파하겠다는 기업 소명, '아시안 뷰티 크리에이터(Asian Beauty Creator)의 실현을 위해 정진해왔다.

국내에서 첫 화장품 연구소 설립, 화장품 수출, 한방 화장품 출시 등을 통해 73년간 아시아를 대표하는 뷰티 기업으로 성장해왔다.

1990년대 초부터 글로벌 브랜드 전략을 추구하며 2000년대 이후 해외 시장 확장과 성장을 본격화하면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확장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