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인 대상 신제품 행사 개최
IoT 기반 프리미엄 제품 공개
소비나 니즈 반영…더 나은 가치 제공

삼성전자(44,500700 -1.55%)가 멕시코에서 프리미엄 TV와 혁신 가전제품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4일(현지시각) 멕시코 시티의 '에스파시오 비레이에스' 이벤트홀에서 미디어와 업계 관계자 등 300여명을 대상으로 '스마트 리빙' 콘셉트를 선보였다고 6일 밝혔다.

행사는 QLED TV, 더 프레임, 패밀리허브 냉장고, 퀵드라이브 세탁기 등 IoT 기반 프리미엄 제품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스마트 리빙'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하기 위해 마련됐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IoT 플랫폼인 스마트싱스 앱으로 세탁기를 제어하는 기능, 냉장고 내부 식재료를 확인할 수 있는 기능 등을 소개했다.

멕시코에서 프리미엄 TV 시장 확대를 위해 'QLED TV' 라인업을 대폭 강화했다. 멕시코 소비자들이 49·55·65·75형의 다양한 화면 크기에 커브드와 플랫 타입의 두 가지 선택이 가능하게 해 'QLED TV' 대중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현지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처음으로 75형 'QLED TV'를 선보였다.

김창업 삼성전자 멕시코 법인 상무는 "이번에 공개한 프리미엄 TV와 가전 제품은 더 나은 삶과 새로운 가치를 원하는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제품"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현지 마케팅을 통해 판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