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세계적인 인기 요인을 분석한 책 'BTS 어서와 방탄은 처음이지'가 영문판으로 출간됐다.

방송작가 구자형 씨는 지난 5월 출간한 'BTS 어서와 방탄은 처음이지'를 약 100쪽 분량으로 압축해 미국 로스앤젤레스 출판사 칼파(KALBPA)를 통해 영문판으로 내놓았다.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정상에 두 번 오른 데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월드투어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를 시작하는 시점에 출간돼 해외 팬들의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 .

미국 ABC7 방송의 연예 리포터 조지 페나치오는 자신의 SNS에 "이 책이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릴 방탄소년단 첫 공연 취재에 도움이 될 것 같다"고 했다.
'BTS 웰컴, 퍼스트 타임 위드 BTS?'(BTS WELCOME, FIRST TIME WITH BTS?)란 제목이 붙은 책에는 2013년 데뷔 이후 팬클럽 아미와 함께해온 날들, 음악에 대한 소개, 활동 기록 등이 담겼다.

구 작가는 "지난해 'DNA'를 듣고서 방탄소년단의 시대가 열렸다고 생각했다. 음악을 통해 국경을 뛰어넘은 이들에 대한 평전 겸 음악 리뷰가 필요하다고 여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은 아이돌의 사랑스러움과 힙합의 저항을 동시에 끌어안았다"며 "한국의 음악문화가 철학과 진정성으로 뉴욕을 넘어서기 시작한 최초의 역사적인 사건이 BTS 신드롬"이라고 평했다.

구 작가는 라디오 방송 '이문세의 별이 빛나는 밤에'와 '송승환의 밤을 잊은 그대에게' 등의 작가를 지냈으며 지난 3월 '음악과 자유가 선택한 조용필'을 출간했다.


노규민 한경닷컴 기자 pressg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