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생명은 ‘농업인NH안전보험(무)’ 가입자가 지난달 말 기준 74만5761명으로 지난해 전체 가입자(70만9777명)를 웃돌았다고 5일 밝혔다. 이 상품은 농업인을 위한 정책보험 상품으로 농작업재해, 일반재해 등 재해를 보상하는 1년짜리 상품이다. 농협생명은 농업인 10명 가운데 6명이 이 상품에 가입해 농업인 안전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 들어 가입률이 높아진 주된 이유는 새롭게 출시된 농업인NH안전보험 ‘산재형’의 영향이 크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지난 2월2일 새롭게 선보인 산재형(1형, 2형)은 산재보험 가입이 불가능한 농업인을 위해 보장 혜택을 대폭 강화한 게 특징이다. 산재형 가입 비중은 전체의 11%에 달한다.
이 보험은 고령층 농업인의 안전망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가입 연령별로 보면 60대가 34.8%로 비중이 가장 높고 70대(29.2%), 50대(20.9%) 순이었다. 80대 농업인 가입률도 7.5%였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