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삼성바이오 등도
개인 1억 이상 주문 비중 급증
올 들어 개인투자자의 1억원 이상 대량주문 건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바이오주에 뭉칫돈이 몰렸다.

한국거래소는 올 들어 8월 말까지 코스닥시장에서 개인투자자의 1억원 이상 주문이 하루 평균 1만2499건으로, 전년 동기(4785건) 대비 161.21% 증가했다고 5일 발표했다. 1억원 이상 주문이 전체 주문 건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10개 종목은 바이로메드(245,0001,100 -0.45%)(1.57%), 신라젠(99,800300 -0.30%)(1.53%), 셀트리온헬스케어(93,6001,300 1.41%)(1.49%), 에이치엘비(117,1001,300 1.12%)(1.17%), 셀트리온(302,5006,000 2.02%)제약(0.86%), 올릭스(0.64%) 등이다.

게임주인 펄어비스를 제외한 9개가 모두 바이오 관련주다. 에이치엘비는 본래 선박 건조 사업을 하는 기업이지만 미국 LSK바이오파트너스 등 바이오 자회사를 갖고 있어 시장에서는 대표적인 바이오주로 통한다.
이들 종목의 수익률은 엇갈린다. 올 들어 8월 말까지 바이로메드에이치엘비 주가는 각각 45.19%, 169.08% 상승했다. 셀트리온제약도 30.88% 올랐다. 반면 신라젠셀트리온헬스케어는 각각 18.29%, 16.76% 떨어졌다.

유가증권시장에선 개인투자자의 1억원 이상 주문 건수 비중이 높은 종목 1, 3위가 바이오주였다. 1위는 셀트리온(3.82%)으로, 1000만여 건의 주문 중 약 38만 건이 1억원 이상 주문이었다. 삼성물산(1.82%)과 삼성바이오로직스(530,0002,000 0.38%)(1.79%)가 그 뒤를 이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의 1억원 이상 주문 건수는 하루 평균 1만6283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9448건)보다 72.34% 늘었다. 거래소 측은 “1만 주 이상 주문은 전년 동기 대비 1.53% 증가에 그쳤지만 상대적으로 고가인 종목에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1억원 이상 주문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