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2년 전 만우절 SNS 마케팅
반응 좋아 실제로 제품 출시
원조 비빔라면 ‘팔도비빔면’이 비빔밥으로 출시된다. 팔도는 5일 ‘팔도비빔밥 산채나물’과 ‘팔도비빔밥 진짜짜장’ 등 2종(사진)을 선보였다.

팔도비빔면은 1984년 국내 최초로 출시된 비빔 라면이다. 함흥식 냉면처럼 매콤새콤한 양념을 차가운 면에 섞어 먹는 방식으로 국물 없는 라면 시장을 이끌어온 여름철 장수 제품이다. 지금까지 11억 개가 팔렸고, 올해에만 1억 개 판매가 예상된다.
팔도비빔밥은 팔도의 ‘펀 마케팅’으로 탄생한 제품이다. 팔도는 만우절이 되면 ‘팔도비빔면 1.5인분 나온다’ ‘팔도 비빔장 출시 임박’ ‘팔도 비빔밥 나온다’는 등의 이색 마케팅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퍼뜨렸다. 이 중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은 것들을 실제 제품으로 내놨다. 용량을 20% 늘린 ‘팔도비빔면 1.2’ ‘팔도만능비빔장’ 등이 대표적이다. 팔도만능비빔장은 올 들어 월평균 70만 개씩 팔리고 있다. 팔도비빔밥은 2년 전 만우절 마케팅에서 처음 아이디어가 나온 뒤 실제 출시가 결정된 제품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신제품 ‘비빔밥 산채나물’은 곤드레, 취나물, 도라지 등을 넣은 담백한 나물밥이다. ‘비빔밥 진짜짜장’은 춘장과 푸짐한 건더기로 만든 액상 짜장소스가 특징이다. 1인분씩 개별 포장돼 밥 중량만 225g을 담았다. 손방수 팔도 마케팅 상무는 “35년간 쌓아온 팔도의 차별화된 액상소스 제조 노하우를 활용해 색다른 제품을 내놨다”며 “특색 있는 다양한 비빔밥을 계속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