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말레이시아서 인기 높은 '에어메가' 4개 제품 출시
생활가전 렌털업체 코웨이가 일본 공기청정기 시장 공략에 나섰다.

코웨이는 지난 4일 일본 도쿄에서 공기청정기 ‘에어메가’ 출시 행사를 열었다고 5일 밝혔다. 코웨이는 일본에서 공기청정기 ‘에어메가 400’과 ‘에어메가 300’ ‘에어메가 스톰’ ‘에어메가 600’ 등 총 4개 제품을 대형 가전제품 매장인 빅 카메라와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판매한다. 렌털 판매가 아니라 일시불 판매 방식이다. 에어메가 400과 에어메가 300은 해외 시장용 제품으로 미국에서 인기가 높다. 에어메가 스톰(국내 제품명 ‘코웨이 멀티액션 공기청정기 AP-1516D’)은 국내와 말레이시아 베스트셀러 제품이다. 에어메가 600(‘코웨이 트리플파워 공기청정기 AP-2318D’)은 최근 국내와 중국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코웨이는 2012년 일본 시장에 진출해 정수기를 팔고 있다. 이번에 공기청정기를 추가했다. 일본은 미국 중국에 이은 세계 3대 공기청정기 시장이다. 샤프, 파나소닉 등 일본 가전업체들이 시장 대부분을 점유하고 있다.
이날 행사엔 이해선 코웨이 대표(사진)가 참석해 코웨이의 해외 공기청정기 브랜드 에어메가와 일본 시장 진출 전략을 설명했다. 이 대표는 “핵심 경쟁력인 공기정화 기술력을 내세워 일본 고급 공기청정기 시장을 파고들 것”이라고 말했다.

코웨이는 2007년부터 해외시장 개척에 나섰다. 이후 10여 년간 아시아 북미 유럽 중동 등 세계 30여 개국에 진출했다. 최근 미국 말레이시아 등에서 해외 진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코웨이 주력 제품인 공기청정기 해외 판매량은 전년 대비 약 40% 늘었다. 미국 공기청정기 판매량은 전년 대비 약 80% 증가했다. 아마존과 협업 효과가 컸다. 코웨이는 2016년 2월 미국에서 공기청정기 에어메가를 시판했다. 지난해 3월 이 제품에 아마존 인공지능 음성인식 플랫폼 알렉사를 적용한 이후 판매량이 급증했다. 말레이시아 공기청정기 판매량은 전년 대비 약 180% 증가했다. 드라마 ‘도깨비’의 주인공인 한류스타 공유를 내세운 공격적인 광고 마케팅이 주효했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