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은 이대훈 행장이 지난 4일 경기 파주 LG디스플레이 사업장을 방문해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5일 밝혔다. 상호 협력방안으로는 금융솔루션 제공, 신규 자금 지원 등이 거론됐다. 이 행장은 “현장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고객의 도움이 필요할 때 더욱 힘이 되어주는 은행이 되겠다”고 말했다.

농협은행은 우량 및 농식품기업을 중심으로 기업 여신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특히 일자리 창출 기업이나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한다고 평가되는 신성장 기업에는 신규 자금을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