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쪽부터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 모하메드 진나 세계할랄연맹 회장, 한성호 아디포랩스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 = 하나금융투자)

하나금융투자는 세계할랄연맹(UNWHD)과 아디포랩스가 맺은 의료기기 수출 계약의 금융업무를 지원하고, 인도에 신설되는 합작법인에 금융자문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의료기기 제조업체인 아디포랩스는 국내 순수 기술로 암 치료 목적의 의료용 고주파 온열기 '리미션1ºC(REMISSION 1ºC)'를 개발해 생산하고 있다. 지난 7월부터 인도 첸나이(India Chennai)에 있는 병원에 설치돼 암환자 치료에 사용되고 있다.

리미션1ºC는 열을 통해 암세포를 다스리는 의료기기로 국내 50여개 병원에서 사용되고 있다.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은 물론 국내 최초로 할랄 인증, 미국 식품의약품안전처(FDA)의 승인까지 획득했다.

아디포랩스는 최근 세계할랄연맹과 인도에 250대(6000만달러 규모) 리미션1ºC 수출 계약을 성사시켰다. 지난 5월 의료기기 수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으면서 의료기기 수출이 본격적으로 가시화됐다.

하나금융투자는 수출계약과 관련한 금융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며, 하나금융그룹 글로벌 지점들과 연계해 금융업무도 지원한다.
또 세계할랄연맹(UNWHD)과 아디포랩스는 안정적인 의료기기 공급을 위한 인도합작법인(AdipoLABs healthcare India Pte. Ltd)을 설립한다. 신설 합작법인의 금융자문도 하나금융투자가 맡는다.

아디포랩스는 인도 뿐 아니라 16억 무슬림이 거주하고 있는 중동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방글라데시 등 이슬람권 국가로 리미션1ºC(REMISSION 1ºC) 수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은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우리나라 기업이 해외 진출을 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하나금융투자는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금융과 관련된 업무에서 이슬람권 진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모하메드 진나 세계할랄연맹 회장은 "리미션1ºC(REMISSION 1ºC)를 통해 직접 시술을 받으면서 치료방법에 대한 확신을 가져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암이라는 질병을 앓고 있는 많은 사람들이 건강을 되찾기를 바라며, 아울러 할랄에 대한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