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소외계층 5000가구에 생필품 지원

우리은행은 추석을 앞두고 서울시사회복지관협회에 2억원을 기부했다고 5일 밝혔다. 독거노인과 한부모 가정 등 소외계층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손태승 우리은행장(사진 오른쪽)은 지난 4일 서울 회현동 본점에서 최성숙 서울시사회복지관협회장(왼쪽)을 만나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 기부금은 서울시 소외계층 5000가구에게 명절음식과 생필품 등을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손 행장은 “이번 지원으로 소외계층이 보다 풍성하고 따뜻하게 명절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며 “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사회공헌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매년 우수 사회복지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사회복지 공모사업, 장학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2007년부터는 전국 영업점을 중심으로 임직원이 참여하는 사회공헌 활동에 나서고 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