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성인 4분의 1 이상 운동 부족…당뇨·암 위험 증가
"앉아서 하는 일·취미 늘어"…여성엔 사회·문화적 뒷받침 필요


한국의 성인 3명 중 1명은 운동이 부족하며 특히 남성보다는 여성의 운동 부족이 두드러진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덩달아 당뇨나 암과 같은 질병에 걸릴 위험성이 커지고 있으며, 특히 여성의 운동을 장려하기 위한 사회적·문화적 뒷받침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WHO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전 세계 성인 중 14억 명가량이 WHO의 주당 권장 운동량, 즉 적절한 운동 최소 150분 또는 격렬한 운동 최소 75분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고 BBC 방송과 DPA 통신 등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전 세계 성인 인구의 27.5%가량이 운동 부족이라는 것으로, 이 수치는 2001년보다 1%포인트 떨어졌다.

한국의 경우 운동이 부족한 성인은 35.4%로 나타났다.

남성은 29.5%였으나 여성은 무려 41%에 달했다.

일본은 운동 부족 비율이 한국과 비슷한 35.5%로, 남성은 33.8%였지만, 여성은 37%였다.

반면 중국은 14.1%에 그쳤으며 남성은 16%, 여성은 12.2%였다.

미국을 포함해 영국, 독일, 뉴질랜드 등 서구의 부유한 나라들과 중남미 국가들에서는 운동 부족 비율이 2001년 32%에서 2016년 37%로 오히려 크게 증가했다.
운동 부족이 가장 심각한 국가는 쿠웨이트와 미국령 사모아, 사우디아라비아, 이라크 등으로 사모아를 제외하고는 아랍국들이 대부분이었다.

빈곤국들은 운동 부족 비율이 10%대로, 우간다와 모잠비크의 경우 한 자릿수로 세계에서 비율이 가장 낮았다.

WHO는 부유한 국가들에서는 앉아서 하는 일이나 취미가 많아진 데다 힘을 쓸 필요가 없는 엔진이 달린 운송수단을 이용하는 경우가 는 반면 빈곤한 국가에서는 일터에서건 이동 과정에서건 더 많은 근력을 사용하기 때문으로 설명했다.

WHO는 주당 최소 운동 권장량을 달성하지 못하면 심장질환이나 당뇨, 치매 그리고 일부 암에 걸릴 위험이 증가한다고 경고했다.

WHO는 이런 문제는 단순히 개인들에게 운동하라고 말하는 것에 그쳐서는 해결될 수 없다며 "정부가 더 많이 걷거나 자전거를 탈 수 있도록 관련 인프라를 제공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이번 연구에서는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를 제외하고는 대체로 여성이 남성보다 운동 부족이 두드러졌다.

WHO는 보육 부담의 증가나 여성이 운동하는 것을 어렵게 만드는 문화적 태도 등 여러 요인이 합쳐져 이런 현상이 나타난다고 진단했다.

이번 연구의 주요 필자인 WHO의 레기나 구트홀트 박사는 "다른 주요한 전 지구적 건강위협 요인과 달리 육체운동 부족 수준은 대체로 떨어지지 않고 있다"면서 "암이나 당뇨 같은 질병의 예방과 관리에 상당한 우려를 불러오고 있다"고 경고했다.

공동 집필자인 피오나 불 박사는 "여성들은 운동에 참여하는 것을 막는 환경과 사회적, 문화적 장벽에 직면하고 있다"며 "여성들이 운동 기회를 가질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는 168개국 190만 명을 대상으로 한 358개의 연구 과제 중 운동 시간에 관한 자가 보고 정보를 분석한 결과로, '랜싯 퍼블릭헬스' 저널에 소개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