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컬투쇼 캡처

배우 박병은이 '컬투쇼'에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선보였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개그맨 문세윤이 스페셜DJ로 나선 가운데, 영화 '안시성'(감독 김광식)의 주역 배우 조인성, 남주혁, 배성우, 박병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병은은 드라마 속 악역 이미지와 달리 계속해서 이야기를 쏟아내며 자신이 출연 중인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를 홍보하는 등 흥이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늘 주변 분들이 저한테 1절만 하라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러한 박병은의 모습에 DJ 김태균과 문세윤이 당황하자 조인성은 "박병은 씨가 요즘 드라마를 같이 찍고 있어서 영화 홍보에 참여를 많이 못 했다가 오늘 작정하고 왔다. 지금 신나서 재밌게 놀고 있는 중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초대형 액션 블록버스터물로 오는 19일 개봉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