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 브랜드 연초 이후 판매 62% 줄어
8월 전기차 113대 그쳐
코나 일렉트릭·니로 EV에 상품성 밀려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일렉트릭 /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의 친환경 전용 차량인 아이오닉(사진)이 내수 시장에서 맥을 못 추고 있다. 지난 3월 이후 판매 실적은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열풍 속에 전기차인 코나 일렉트릭, 기아차 니로 EV와의 ‘집안 경쟁’에서 밀려났다는 분석이 나온다.

5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아이오닉 내수 판매량은 488대로 집계됐다. 이 차는 올 들어 1월 1298대로 정점을 찍은 뒤 계속 뒷걸음질 치고 있다. 연초와 비교하면 62.4% 줄었다.

아이오닉의 전기차, 하이브리드카(HEV) 모델 등이 모두 아쉬운 성적표를 받았다. 특히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가 200㎞(복합 기준)로 친환경차 경쟁력과 상품성을 잃어가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현대차가 지난 4월 말 판매를 시작한 코나 일렉트릭의 경우 한 번 충전으로 406㎞(64㎾h 배터리 기준)를 달릴 수 있다.

기아차 니로 EV는 지난달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에 이름을 올렸다. 976대 팔려 나가 같은 기간 코나 일렉트릭(648대)을 크게 앞질렀다. 1회 충전 시 최대 385㎞를 주행할 수 있는 니로 EV는 기존 국내 최초 친환경 SUV 이미지가 긍정적인 이미지로 작용했다.

또 한국GM이 판매 중인 볼트 EV 공급 물량이 많아지면서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시장 내 입지가 줄어들었다. 이 차는 1회 충전 주행 거리 383㎞로 방전 불안감을 대폭 줄인 게 특징이다.
이뿐 아니라 전기차 구매 때 지원하는 보조금이 일찌감치 동이 나고 갈수록 줄어드는 시장 상황도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업계 관계자는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2016년 스위스 제네바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뒤 노후화가 진행됐다”며 “주행 거리 등 상품성 개선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오닉은 첫 친환경차 전용 브랜드인 만큼 현대차가 그냥 지켜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주행 성능 개선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단순히 차량 뿐 아니라 모빌리티(이동) 서비스 등 미래차 경쟁에도 활용할 계획을 갖고 있다.

친환경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수입차 업체들의 신차 공세도 뜨겁다. 재규어랜드로버는 올 하반기 고성능 SUV 전기차 ‘아이페이스(I-PACE)’와 첫 플러그인하이브리드카(PHEV) 레인지로버 P400e 등을 내놓는다.

국내 수입차 판매 1위 메르세데스벤츠는 고급 준중형 세단 C클래스의 PHEV C350e를 출시한다. 지난 4월 말 나온 GLC 350e 4매틱은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한국도요타의 경우 대형 세단 아발론 하이브리드를, 고급 차 브랜드 렉서스는 신형 ES300h를 오는 다음달 선보일 계획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