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가 어린이통학버스 갇힘 사고를 예방하고자 유치원, 초등 및 특수학교의 모든 통학버스에 안전 확인 장치를 설치하고 체험형 안전교육을 강화한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유치원과 초등 및 특수학교의 통학버스 1만5000여 대에 각각 30만원을 지원해 잠자는 아이 확인 장치 일명 '슬리핑 차일드 체크' 장비를 설치하며 예산 46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학원의 경우는 학원총연합회 및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자율적으로 설치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특히 3~5세 유아가 탑승하는 통학버스에는 올해 하반기 내 우선 도입하도록 권고할 방침이다.
또한 어린이통학버스 사고를 예방하고 위급 상황 시 대처능력을 기르기 위해 학생 및 교직원 대상 체험형 안전교육을 강화한다.

학생들이 통학버스에 갇힐 경우 스스로 안전띠를 풀고 경적을 울리거나 안전벨을 누르는 방법 등을 체험하는 '찾아가는 안전 체험 교육'을 확대하는 것.

교직원은 안전교육 직무연수 시 교통안전교육을 강조하며 교직원 간 통학버스 안전교육 방안을 연구할 수 있도록 교직원 안전동아리 중 '교통안전' 분야를 정부 지원할 방침이다.

류정섭 교육안전정보국장은 "더 이상 어른들의 부주의로 어린이들이 안타까운 피해를 입는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한 교통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시-도교육청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