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브랜드 최초...지난 3월 임시 운행허가 획득

아우디코리아가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을 위해 국내에서 시험운행을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아우디코리아는 지난 3월 수입차 업계 최초로 국토교통부로부터 국내 실도로에서 자율 주행 기술을 시연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취득했다. 이후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아우디 A8으로 자율주행차 실험도시인 화성 케이시티와 국내 실도로에서 시험운행을 시작한다. 자율주행 중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도로와 한국 특유의 도로 및 교통 환경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연구하는 게 목적이다.

요그 케슬러 아우디AG 운전자 보조 시스템 기술 개발 담당은 "시험 운행을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다음 단계의 자율주행 기술 연구 개발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브랜드 슬로건인 '기술을 통한 진보'를 실현하며 미래 이동성을 선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우디 A8은 양산차 중 세계 최초로 레벨 3 조건부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했다. '아우디 AI 트래픽 잼 파일럿' 기술을 통해 양방향 차로 사이에 물리적 장벽이 설치된 일반 도로나 고속도로 정체 구간에서 최고 시속 60㎞까지 주행 가능하다. 시동, 가속, 조향, 제동 등 주행 상황을 차가 스스로 관리할 수 있다. 중앙 운전자 보조 컨트롤러(zFAS)와 센서, 카메라, 레이더센서, 울트라소닉 센서 등이 외부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한다. 정해진 한계 속도에 도달하거나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상황에는 시스템이 운전자를 호출해 주행 통제권을 넘겨주며, 운전자가 반응하지 않으면 비상등을 키고 차를 멈춰세운다.

세드릭 주흐넬 아우디코리아 사장은 "자율주행 기술 및 인프라 구축에 주력하고 있는 한국 시장에서 수입차 업계 최초로 자율주행 시험 허가를 획득해 자율주행 상용화 및 기술 발전에 기여할 수 있어 매우 의미 있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이베코코리아 "뉴 데일리, 국산차와 충분히 경쟁 가능"
▶ 폭스바겐, 디젤 절반이 WLTP 통과 못해 고민
▶ 쉐보레 말리부 디젤, 기근 속 '오아시스' 될까
▶ [하이빔]1t 소형 트럭 판매 숫자의 의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