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와 기아차가 미국 자동차시장에서 모처럼 기지개를 켰다.

현대차는 8월 한 달간 제네시스 브랜드를 포함해 5만7천542대를 팔아 지난해 같은 달보다 판매가 6% 증가했다고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이 4일(현지시간) 밝혔다.

북미시장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대표 모델 투싼은 1만1천559대 팔려 18개월 연속 월간 최다판매 기록을 세웠다.

작년 같은 달보다 19% 증가한 수치다.

새롭게 선보인 콤팩트 SUV 코나도 선전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SUV 판매량이 2만7천678대로 역대 8월 최다 기록이며, 작년 같은 달 대비 30% 증가했다고 말했다.

존 엔저빈 HMA 내셔널세일즈디렉터는 "소매 판매가 12%나 증가했다.
제품 믹스(배합)와 딜러 파트너십, 마케팅팀의 고된 노력이 결실을 봤다"면서 "하반기에 세일즈 활성화의 계기가 마련됐다.

무엇보다 SUV가 판매 비중의 50%를 점하게 된 것이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도 미국에서 8월 5만3천864대를 팔아 작년 동기 대비 1% 증가했다.

옵티마가 작년 동월 대비 56.6%나 증가해 판매 신장세를 주도했다.

SUV 판매를 이끄는 쏘렌토가 34.3% 증가했고 스포티지도 8.7% 늘었다.

마이클 콜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 총괄부사장은 "9월부터 판매에 돌입하는 2019 뉴포르테가 가세함으로써 큰 힘을 얻게 됐다"고 말했다.

기아차는 지난주 피츠버그에서 개최한 자동차 전문기자단 시승회에서도 주요 모델이 호평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