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사진=한경DB

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이 개막작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전양준 위원장은 4일 서울시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실에서 진행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공식 기자회견에서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에 대해 "시의 적절한 탈북민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뷰티풀 데이즈'는 조선족 가족을 버리고 한국에 온 탈북 여성에게 아들이 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나영이 탈북 여성 역을 맡았고, 그녀의 아들 젠첸 역엔 장동윤이 발탁됐다. 특히 이나영이 영화 '하울링' 이후 6년 만에 복귀작으로 관심 받았다.
전양준 위원장은 "선정 사유는 아시아와 한국의 새로운 재능을 발굴해 온 부산국제영화제의 방향성과 일맥상통한다"며 "윤재호 감독은 단편으로 칸영화제 감독주간에 초청됐고, 시나리오와 연출에 재능을 가진 부산 출신 신예 감독이며, 두 번의 가족 해체를 통해 가족 관계가 복원되는 독특한 이야기 구조도 매력적"이라고 소개했다.

또 "시의 적절한 탈북민 이야기를 다루고 있어 더욱 관심이 갔다"고 덧붙이며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한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4일부터 13일까지 열흘간 부산 예술의 전당을 비롯해 5개 극장, 30개 스크린에서 진행된다. 79개국 232편이 초청됐고, 이 중 월드프리미어 115편이 최초 공개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