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한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 열도에 접근하면서 4일(현지시간) 거대한 파도가 고치현 아키의 방파제를 집어삼킬듯 강타하고 있다. '제비'는 이날 도쿠시마현 남부에 상륙, 시간당 55㎞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으며 물폭탄과 강풍이 예고돼 일본 열도가 초긴장 상태에 빠졌다. [사진=AP연합뉴스]

제21호 태풍 '제비'가 4일 일본 도쿠시마(德島)현 남부에 상륙하면서 신칸센 운행이 중단되고 항공편이 결항하는 등 영향이 확대되고 있다.

1993년 이후 25년 만에 강력한 태풍이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폭풍과 폭우를 몰고 올 것으로 예보돼 일본 열도가 초긴장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제비는 이날 정오께 도쿠시마현 남부에 상륙했으며 오후 1시께에는 효고(兵庫)현 스모토(洲本)시 부근을 시간당 55㎞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현재 태풍의 중심 기압은 95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은 초속 45m,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60m다.

이 태풍으로 시코쿠(四國)와 긴키(近畿) 지역 외에도 주고쿠(中國), 도카이(東海) 일부 지역이 폭풍권에 들어가 국지적으로 강한 바람을 동반한 비가 내리고 있다. 또한 고치(高知)현 무로토자키에서 55m의 최대순간 풍속을 기록하는 등 도쿠시마, 와카야마(和歌山), 효고현 등 일부 지역에서 30m 이상의 최대순간 풍속이 관측됐다.
또한 일본 항공편 중 간사이(關西)지방을 중심으로 670여편의 결항이 결정됐으며 항공사들은 향후 간토(關東), 도호쿠(東北)지방을 오가는 항공편도 결항이나 지연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철도편 역시 간사이지방을 중심으로 이날 오전 9시 이후 신칸센(新幹線)과 재래선 일부 노선에서 운행을 보류한 상태다.

일본 기상청은 폭풍이나 높은 파도, 토사붕괴, 침수, 하천 범람 등에 따른 피해에 주의해 달라고 거듭 당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에히메(愛媛)현과 나라(奈良)시 일부 초중학교가 임시 휴교했다.

태풍으로 고베(神戶)시가 토사 유출 등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하천 인근 지역을 포함 28만명에게 피난 권고를, 오사카부(大阪府) 야오(八尾)시가 26만7천명에게 피난 권고를 내렸고 교토부(京都府), 효고현 등 일부 지역에선 피난 지시가 내려진 상태다.

NHK는 특히 일본 서부에서 북부지역에 걸쳐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며 폭풍 피해에 주의를 당부했다.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