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개발자 콘퍼런스…"AI·블록체인 투자로 새로운 가치 만들 것"

카카오(118,5001,000 0.85%)는 4일 인공지능(AI) 기술 투자에 대한 계획을 밝히고 집과 자동차 등 일상 공간에 AI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김병학 AI랩 부문 총괄 부사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개발자 콘퍼런스 '이프 카카오 2018'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카카오의 수많은 서비스에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AI를 도입했다"며 "AI에 사활을 건 투자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 부사장은 "카카오가 첫 단계로 생각하는 AI는 사용자와의 인터렉션(상호작용)에 AI 기술을 적용하는 것"이라며 "그 결과로 카카오아이(i)라는 플랫폼과 카카오미니를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AI 스피커 카카오미니는 출시 첫 6개월 동안 약 2억건의 음성명령이 들어왔는데, 이를 음성인식과 대화 처리 등 핵심 AI엔진의 학습에 사용했다고 그는 소개했다.

현재 하루 30만건 이상의 음성명령이 입력되고 있으며, 음성명령 인식 실패율은 출시 초기 12% 수준에서 지금은 5.9% 수준으로 낮췄다고 덧붙였다.

김 부사장은 "카카오가 AI기술을 통해 특별히 집중하고자 하는 공간은 자동차와 집"이라며 각각 현대자동차와 GS건설·포스코건설 등과의 협력에 대해 소개했다.

신정환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카카오가 큰 성장을 이룬 이유는 과감한 개방"이라며 "개발자 커뮤니티와 함께 성장하기 위한 노력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한경닷컴 전자/IT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