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오후 4시 청와대에서 외교·안보 관계장관 회의를 소집한다. 하루 앞으로 다가온 대북 특별사절단의 방북과 관련한 논의를 진행하기 위해서다.

회의엔 특사단에 포함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비롯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강경화 외교·조명균 통일·송영무 국방부 장관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 실장을 수석대표로 5명으로 구성된 대북 특사단은 5일 오전 공군 2호기를 이용해 서울공항을 출발하며 저녁에 귀환할 예정이다.

특사단은 이번 방북을 통해 남북이 9월로 합의한 남북정상회담의 일정·의제를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북미 간 비핵화 견해차를 좁히는 데도 주력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