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한국경제 DB)

금융감독원은 올해 부활한 금융회사 종합검사의 시범 실시 대상으로 NH농협은행과 NH농협금융지주, 현대라이프생명, 미래에셋대우(8,39080 0.96%), 한국자산신탁(5,7000 0.00%),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KB캐피탈 등 7개 금융사를 선정했다.

금감원은 내년에 본격적으로 '유인부합적(incentive compatible)' 종합검사를 도입하기 앞서 올해 시범적으로 7개 금융사를 대상으로 종합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올해 경영실태평가 검사가 예정돼 있던 금융사를 우선으로 종합검사 대상회사로 선정했다고 전했다.
향후 종합검사 실시 방향에 대해 금감원은 "과거의 관행적·백화점식 종합검사에서 탈피해 한정된 감독 및 검사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금융사들이 스스로 취약부문 개선에 대한 유인을 제공하는 유인부합적 종합검사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우수한 금융사의 경우 종합검사 부담을 덜 수 있도록 하겠다는 설명이다.

종합검사 대상 선정 방식에 대해서는 금감원의 경영실태 계량평가등급, 재무건전성 비율, 소비자보호실태평가 결과 등과 금융소비자 보호 업무와 내부통제 적정성 평가, 금융권역별 특성, 시장 영향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 측은 "종합검사 대상으로 선정된다고 해당 금융사에 상당한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며 "종합검사 대상회사 선정을 위한 평가 결과 취약점이 많은 회사를 우선적으로 선정하되, 업무 전반에 대한 점검이 필요한 회사도 종합검사 대상으로 선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