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관 이사장 "지난 4년 갈등 끝내고 영화제 정상화 원년 대회 기대"

내달 4일 개막하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에 윤재호 감독의 '뷰티풀 데이즈'(Beautiful Days)가 선정됐다.

폐막작에는 홍콩 원화평 감독의 '엽문 외전'(Master Z: The Ip Man Legacy)이 선정됐다.

부산국제영화제 이사회는 4일 오전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올해 대회 행사계획 등을 발표했다.

올해 영화제는 10월 4일 개막해 13일까지 영화의전당, CGV센텀시티, 롯데시네마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등 5개 극장 30개 스크린에서 열린다.

초청작은 79개국 323편이다.

이는 지난해 76개국 300편에 비해 3개국 23편이 늘어난 것이다.

월드프리미어 부문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부문 25편(장편 24편, 단편 1편) 등이다.

개막작 윤재호 감독의 '뷰티풀 데이즈'에는 배우 이나영, 오광록이 출연한다.

어린 나이에 아들을 낳고 남편과 아들을 버리고 한국에 온 탈북 여성의 삶을 그리고 있다.
영화는 탈북여성이 생존을 위해 감당해야 했던 고통의 이야기를 따라간다.

전양준 집행위원장은 개막작 선정과 관련 "이야기 전개에 있어 4가지 점에 주목했다"며 "가족해체를 보이면서도 결국은 가족이 복원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고 주제가 시의적절한 점도 감안했다"고 밝혔다.

폐막작 '엽문 외전'은 홍콩 정통무술을 세계적으로 알린 배우이자 제작자인 원화평 감독의 최신작이다.

한동안 침체했던 홍콩 액션 영화의 부활을 확인할 수 있다.

올해는 '부산 클래식'이 신설돼 영화사적 큰 의미를 가진 13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특별기획 프로그램으로 '필리핀 영화 100주년 특별전'이 마련돼 '3세계 영웅'(마이크 데 레온 감독) 등 10편이 소개된다.

경쟁 부문인 뉴커런츠 부문 심사위원장은 김홍준 한국영화예술학교 교수가 맡았다.

한국영화 회고전에는 이장호 감독이 선정돼 그의 데뷔작 '별들의 고향'(1974)을 비롯해 '바람불어 좋은 날'(1980), '어둠의 자식들'(1981), '과부춤'(1983), '바보선언'(1983) 등 대표작 8편이 선보인다.

이용관 이사장은 "지난 4년간의 진통을 끝내고 올해는 영화인, 관객 모두가 화합하는 영화제 정상화의 원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