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10명 상주해 회계 집중점검
'미운털 박힌 경총 길들이기' 지적도
고용노동부가 회계부정 의혹 등이 제기된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에 대해 지도점검을 시작했다. 고용부가 경총에 지도점검을 하는 것은 2010년 7월 이후 약 8년 만이다. 정부가 경제단체 길들이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4일 고용부에 따르면 전날 약 10명의 고용부 직원이 경총 사무실을 찾아 지도점검에 들어갔다. 지도점검은 7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경총은 고용부의 설립 허가를 받은 비영리법인으로 관리·감독 대상에 속한다. 고용부는 해마다 관리·감독 대상 비영리법인의 20% 정도에 대해 지도점검을 한다. 기관마다 5년에 한 번씩은 점검을 받아야 한다. 경총은 2010년 7월 이후 지도점검을 받지 않아 이번에 다른 6개 기관과 함께 대상에 포함됐다는 게 고용부의 설명이다.
1970년 고용부가 허가한 유일한 사용자단체인 경총은 최근 내홍에 시달렸다. 지난 7월 물러난 송영중 전 상임부회장이 선임되면서부터다. 당시 한 언론은 김영배 전 상임부회장 시절 일부 사업 수입을 유용해 수백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했고, 이를 임직원 특별상여금(격려금)으로 지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총회에 보고하지 못한 것은 절차상 잘못됐지만 특별상여금을 지급한 것 자체는 법적으로나 회계상으로 문제가 없다는 게 경총의 설명이다.

일각에서는 회계 논란이 불거진 경총에 지도점검을 하는 것은 맞지만 그 시기에 주목해야 한다는 얘기도 나온다. 노동부가 지도점검을 시작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적폐청산을 강조한 뒤 이틀 만이다. 경제단체 관계자는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과 비정규직 제로(0) 등 정부의 일자리 정책을 비판하면서 미운털이 박혔던 경총을 다잡으려 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