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블록체인 엑스포 2018에 마련될 드림체인 부스.

부동산 전문 블록체인 플랫폼 ‘드림체인’ 개발업체인 드림글로벌파트너스(이하 드림체인)가 부동산산업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드림체인은 오는 19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하는 ‘부동산 블록체인 엑스포 2018(Real Estate Blockchain EXPO 2018)’에서 분산형 거래 시스템으로 신뢰도를 높인 부동산 블록체인 플랫폼을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기술로 손꼽히는 블록체인은 분산형 거래장부 시스템을 통해 문서 위변조 가능성을 원천 차단한다. 드림체인 관계자는 “부동산 거래에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되면 거래 당사자 간 분쟁의 소지를 줄이고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일 수 있다”며 “드림체인의 정보보안 기술을 통해 정부와 시행사·수요자의 신뢰도를 높인 부동산 블록체인 플랫폼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드림체인은 이번 부동산 블록체인 엑스포의 주요 후원사로 참여한다. 드림체인은 지난달 업무협약(MOU)을 맺은 블록체인 플랫폼 파트너인 에이치닥 테크놀로지 등 협력사 6곳과 공동으로 메인 부스를 마련해 블록체인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부동산산업의 블록체인 도입 관련 사업설명회도 연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