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호소' 1년…5일 특수교육 혁신 간담회
서울에 사는 특수교육 대상 장애학생은 내년부터 자신이 어떤 지원과 교육을 받을 수 있는지 전문 ‘코디네이터’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게 된다.

서울교육청은 5일 종로구 서울교육청에서 ‘특수교육 혁신 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서울특수교육발전추진단 운영 결과’를 발표한다고 4일 밝혔다. 5일은 장애학생 부모들이 강서구 특수학교(서진학교) 설립을 호소하며 주민토론회에서 무릎 꿇은 일이 있은 지 꼭 1년째 되는 날이다.
서울교육청은 우선 내년 전국 최초로 ‘장애학생 종합지원 코디네이터’ 제도를 도입한다. 교육청 산하 특수교육지원센터에 배치될 코디네이터는 장애학생이 장애 유형과 연령 등에 맞춰 적합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길잡이 역할을 하게 된다.

30개 특수학교와 1288개 일반학교 내 특수학급은 ‘재구조화’된다. 내년 9월 신설 특수학교 2곳이 문을 열면 특수학교의 학급 과밀문제와 장애학생 원거리 통학문제가 조금이나마 해소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교육청은 ‘서울 미래특수학교 재구조화 컨설팅단’을 운영해 각 특수학교가 학생 장애 유형이나 학교 환경을 반영한 특색있는 교육을 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김동윤 기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