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이후 주가 크게 올라…기지국 개발기업 가장 '주목'

5G 상용화 기대감에
RFHIC·케이엠더블유 등 급등

삼성 네트워크 부문 강화
협력업체도 관심 가져볼 만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가 가까워지면서 관련 기업 주가가 들썩이고 있다. 지난 6월 주파수 경매가 끝났고, 연내 투자가 본격화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증시 전문가들은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의 한 축으로 내년 3월 세계 최초 5G 서비스 상용화에 집중하고 있는 만큼 통신장비주에 주목할 만하다고 말한다. 다만 통신장비 기업은 영세한 곳들이 많기 때문에 기술력과 실적을 면밀하게 따져 투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가시권에 들어온 5G 상용화

4일 코스닥시장에서 에이스테크(4,870230 -4.51%)는 80원(1.56%) 오른 5200원에 마감했다. 지난 7월 이후 15.17% 올랐다. 에이스테크는 무선 이동통신장비인 기지국을 개발·생산하는 기업이다. 같은 기간 5G 통신 관련 장비주는 대부분 강세를 보였다. 다산네트워크(7월 이후 상승률 18.57%), 유비쿼스(38,800250 -0.64%)(58.64%), 대한광통신(6,51050 0.77%)(14.97%), 케이엠더블유(26,100550 2.15%)(15.04%), RFHIC(27,200150 -0.55%)(14.68%) 등이 대표적이다. 지난 6월 주파수 경매가 끝난 뒤 5G 투자에 대한 기대가 커졌기 때문이다.

하반기부터는 단순한 기대가 아니라 5G 투자 효과가 실적에 반영되기 시작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지훈 SK증권 연구원은 “이달 내 5G 장비 단말 기술인증 표준이 마련돼 통신장비에 대한 발주가 시작될 것”이라며 “내년 3월 상용화에 이어 2022년까지 전국망을 완성하는 것이 목표인 만큼 통신장비주 강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적과 기술력 따져봐야
전문가들은 5G 통신 원리를 이해하고 각 공급사슬에서 차지하는 장비의 중요성과 개별 기업의 기술력 등을 고려해 투자해야 한다고 말한다. 5G 통신을 위해서는 광통신이 가능한 네트워크 장비, 기지국 등 이동통신장비, 네트워크 운영을 위한 계측·검사장비, 네트워크 보안 및 소프트웨어 등이 필요하다.

이 중 가장 주목받는 것은 무선 이동통신장비인 스몰셀(기지국) 개발 기업들이다. 5G 시대에는 데이터 양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스몰셀은 트래픽이 늘어날 때 과부하를 막아 서비스 질을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 시장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메리츠종금증권에 따르면 글로벌 스몰셀 출하량은 지난해부터 2021년까지 연평균 8.3%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지수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단순 제작 역량보다는 RFHIC, 케이엠더블유 등 원천기술 가진 기업을 주목할 만하다”고 말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RFHIC의 올해 영업이익은 222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74.90%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30억원 적자를 낸 케이엠더블유는 올해 흑자(183억원)로 돌아설 전망이다.

삼성전자 협력 업체에도 관심을 가질 만하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5G 등 4차 산업혁명 중심 기술에 180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오이솔루션(지난해 기준 전체 매출에서 삼성전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30.0%), 케이엠더블유(27.8%), 서진시스템(19.9%) 등이 꼽힌다.

정 연구원은 “신규 사업자로 등록하는 절차가 복잡하고 까다로운 통신장비산업 특성상 기존 업체들 수혜가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