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원룸 등 집합건물의 주먹구구식 관리비로 고통을 겪는 건 주로 청년과 노인 1인 가구다. 이들은 소득과 재산이 많지 않아 원룸 형태의 다가구주택이나 오피스텔에 월세로 사는 경우가 많다.

통계청이 지난달 27일 발표한 ‘2017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인 가구가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8.6%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1인 가구 중 34.3%는 20~30대 청년이며, 32.3%는 60세 이상이다.
가구주가 만 20~34세인 청년가구 거주 형태를 보면 월세가 44.3%로 가장 많았다. 독립한 청년 가운데 둘 중 한 명꼴로 월세로 살고 있다는 의미다. 그나마 보증금이 있는 월세에 사는 비중이다. 보증금 없는 월세도 6.3%로 일반가구(2.6%)의 두 배를 넘는 수준이다. 보증금이 없는 월세는 다가구주택을 불법 개조한 일명 ‘방 쪼개기’이거나 옥탑방 또는 반지하에 있는 원룸이라는 게 전문가들 설명이다.

아파트(34.8%)보다는 단독주택(41.4%)과 다세대주택(7.9%)에 사는 청년가구 비중이 높았다. 오피스텔 판잣집 비닐하우스 등을 포함한 ‘주택 이외의 거처’에 거주하는 비중도 13.2%로, 일반가구(4.0%)보다 세 배 이상 많았다. 그만큼 취약한 주거환경에 노출돼 있다는 뜻이다. 이들에게 불투명한 관리비는 주거비용 부담을 가중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하수정 기자 agatha7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