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성장지원펀드 확대
창업 혁신기업에 자금을 공급하는 성장지원펀드가 애초 계획한 2조원보다 많은 3조원 규모로 조성된다. 이로 인해 펀드와 연계한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의 보증·대출 지원 규모도 기존에 계획된 4년간 20조원에서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위원회는 3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에서 ‘혁신성장 금융생태계’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성장지원펀드 운용사 위촉식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성장지원펀드는 혁신기업의 ‘창업→성장→자금회수 및 재도전’ 과정에서 단계별로 자금을 지원할 목적으로 결성됐다. 3년간 8조원 규모로 계획했는데 올해 더 많은 자금이 조성된 셈이다.

위촉식에선 각 펀드를 혁신기업에 투자할 18개 운용사가 선정됐는데, 이들 운용사가 모은 자금이 애초 계획한 2조3500억원보다 많은 3조700억원이다. 투자 전략을 발표한 1호 펀드 운용사 IMM인베스트먼트는 목표로 한 3550억원 달성을 최근 완료했으며, 올해 안에 5000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같은 자리에서 산업·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우리·국민·하나·신한·농협·수협은행은 4년간 20조원의 연계대출을 공급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성장지원펀드의 지원을 받은 기업에 신보와 기보는 보증을 서주고 은행들은 보증을 바탕으로 대출해주는 구조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기업의 주기 전반에 자금이 적시 공급되고 회수 및 재투자되는 금융 생태계가 필요하다”며 “생태계 조성에 민간의 창의와 자율이 적극적으로 발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