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잠하던 동북권 집값도 여름부터 강세
꿈의숲롯데캐슬, 강북 84㎡ 첫 7억 거래

서울 노원구 상계동 일대 아파트 단지. 전형진 기자

집값 급등세가 서울 동북권 외곽지역까지 번진 것으로 나타났다. ‘키 맞추기’ 장세가 이어지면서 그동안 비인기 주거지역으로 꼽혔던 노원·도봉·강북구 주요 단지가 무더기로 최고가에 거래됐다. 강북구에서는 전용면적 84㎡ 아파트 매매가격이 처음으로 7억원대에 진입했다.

◆강북이 달린다

5일 아파트 검색엔진 파인드아파트에 따르면 7~8월 노원·도봉·강북구에서 149개 아파트 단지가 역대 최고가에 거래됐다. 노원구 100개 단지, 도봉구 28개 단지, 강북구 21개 단지 순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강북 균형개발 발언이 도화선이 됐다는 게 일선 중개업소들의 얘기다.

KB국민은행 조사에서 강북구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1.21% 상승해 서울 전역에서 양천구(1.37%)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올랐다. 도봉구(1.19%)와 노원구(0.95%) 역시 강남구(0.85%)와 송파구(0.74%), 서초구(0.67%) 등 강남 주요 인기 지역보다 더 뛰었다.

강북구에선 미아동 ‘꿈의숲롯데캐슬’ 전용 84㎡가 지난달 말 7억원에 손바뀜했다. 주변 아파트 가운데 7억원을 넘겨 거래된 건 이 단지가 처음이다. 지난 6월 같은 주택형이 6억3000만원에 거래됐을 때와 비교하면 7000만원가량 올랐다. 미아4구역을 재개발해 지난해 초 입주해 일대에서 가장 최신 아파트다. 주변에 녹지가 많고 교통이 편리한 게 장점이다.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아6구역을 재개발한 ‘래미안트리베라1단지’ 전용 84㎡는 지난달 지난달 6억5000만원에 거래돼 직전 거래보다 6000만원가량 올랐다. 전용 59㎡역시 저층 물건이 처음으로 5억원 선을 넘겨 5억2000만원에 손바뀜했다.

길음뉴타운과 마주보고 있는 ‘송천센트레빌’ 전용 59㎡는 지난달 초 6억1500만원에 거래돼 최고가를 썼다. 연초 5억원 초반대에 거래됐던 것과 비교하면 1억원가량 오른 셈이다. 전용 114㎡ 역시 지난달 8억3000만원에 손바뀜해 직전 거래이던 3월 7억원 대비 1억3000만원 정도 웃돈이 붙었다. 강북권 아파트론 드물게 주변에 편의시설이 많은 게 장점이다. 단지 바로 앞에 이마트가 있고, 현대백화점 롯데백화점 등이 도보권이다. 지하철 4호선 미아사거리역이 500m 거리다.

서울 노원구 상계동 주공아파트단지. 한경DB

◆노원에선 무더기 최고가
노·도·강 지역 가운데 8·27부동산대책으로 유일하게 투기지역으로 묶인 노원구에선 100개 아파트가 무더기로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연초만 해도 월간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이 0.1%~0.2%에 머물면서 투기지역 지정 해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하지만 지난 달에만 1.02% 급등했다.

노원구 중계동 ‘대림벽산아파트’ 전용 114㎡는 7월 8억3000만원에 실거래돼 처음으로 8억원 선을 넘겼다. 같은 달 저층 매물 두 건은 7억4000만원과 7억8000만원에 각각 거래됐다. 전월엔 7억1000만원 선에 거래됐던 주택형이다. ‘서울 3대 학원가’로 꼽히는 은행사거리 바로 앞이다. 은행사거리 건너편에 있는 ‘신동아아파트’ 전용 115㎡ 역시 같은 달 최고가를 썼다. 11층 매물이 7억9500만원에 거래돼 8억원 선에 근접했다. 지난해 11월 7억 선을 처음 넘긴 지 8개월 만이다.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재건축 연한을 맞은 상계동 주공아파트 단지들은 앞서거니 뒷서거니 경쟁하며 종전 기록을 넘어섰다. ‘상계주공7단지’ 전용 79㎡는 5억9800만원에 실거래됐다. 직전 거래이던 지난 2월엔 5억4000만원에 팔렸던 주택형이다. 이번 거래는 지난해 9월 기록한 최고가 5억7000만원을 넘는 가격이다. 1988년 준공돼 재건축 연한인 30년을 채웠다. ‘상계주공10단지’ 전용 60㎡(8월·4억1000만원)와 ‘상계주공6단지’ 전용 49㎡(8월·3억9000만원), ‘상계주공5단지’ 전용 31㎡(7월·3억9000만원) 등의 가격도 치솟았다.

노원구 첫 재건축 단지인 ‘상계주공8단지(노원꿈에그린)’ 청약에선 60가구 모집에 5877개의 청약통장이 몰려 1순위 경쟁률 97.9 대 1이 나왔다. 전용 84㎡C형에선 가점 만점 당첨자가 등장했다. 올해 서울에서 청약한 아파트 가운데 처음이다. 3.3㎡당 1800만원대의 분양가를 책정했음에도 청약 경쟁이 치열했다.

입지가 뛰어난 데다 대지 지분율이 높아 강북 재건축 대어로 평가받는 월계동 ‘미륭·미성·삼호3차(미·미·삼)’도 나란히 최고가를 썼다. 미륭아파트 전용 51㎡는 7월에만 네 차례나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7월 말 4억원에 거래된 게 가장 높은 가격이다. 바로 옆 미성아파트 전용 50㎡ 역시 3억6800만원에 손바뀜해 연초 기록한 최고가(3억6500만원)를 뛰어넘었다.

서울 최북단인 도봉구에서도 최고가 거래가 속출했다. 도봉구 창동 ‘북한산아이파크5차’ 전용 84㎡는 7월 5억9000만~6억2000만원에 거래되면서 6억원 시대를 열었다. 맞은편 ‘동아청솔’ 전용 84㎡ 역시 6억원에 두 건 거래됐다. 이 아파트 전용 59㎡는 지난달 4억8000만원에 거래되면서 전월 대비 3000만~4000만원 가량 뛰었다. 창동 H공인 관계자는 “중심지 집값과 너무 벌어졌다”며 “정부 규제가 나와도 매도인들은 최소한 연말까지는 집값이 계속 오른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4월 조정지역 내 양도소득세 중과 이후 감소하던 거래는 최근 크게 늘어났다. 6월 237건이던 도봉구 아파트 매매거래는 7월 257건으로 소폭 증가한 뒤 지난달엔 370건으로 늘었다. 노원구 역시 7월 547건에서 8월 727건으로 32% 늘어났다. 강북구 거래량은 같은 기간 151건에서 221건으로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외곽 지역에서 키 맞추기 현상이 일어나고 있지만 상승 재료는 엄연히 다르다고 진단했다. 한 입지분석 전문가는 “다세대·다가구 주택이 많은 강북구는 미아동 주변 일부 신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성북구 일대 뉴타운 아파트와 격차를 좁혀가는 모양새”라고 설명했다. 이 전문가는 “노원구와 도봉구에선 구축 아파트들이 지역 호재를 재료로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창동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과 광운대역세권개발,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등 대형 개발 호재는 대부분 노원구와 도봉구에 몰린 편”이라며 “베드 타운이던 지역에 일자리가 생기는 데다 KTX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까지 예정돼 발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전형진 기자 withmol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