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결제 애플리케이션에서 은행 계좌를 만들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가 연이어 출시됐다.

은행업의 비대면 거래가 더욱 활성화될 전망이다.

신한은행은 삼성페이에서 계좌를 개설하고 등록도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신한은행과 거래가 없는 고객도 이번 서비스를 통해 삼성페이에서 계좌와 체크카드를 만들고 삼성페이에 등록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삼성페이 앱에서 최초로 신한은행 입출금계좌와 체크카드를 개설하고 '신한 쏠(SOL)'에 가입한 고객에게 선착순으로 삼성리워즈 5천 포인트를 주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삼성페이에서 기존 계좌나 카드를 등록할 수 있었지만 계좌개설까지 할 수 있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C제일은행은 페이코(PAYCO)에서 간편하게 계좌를 개설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별도의 앱을 내려받지 않아도 페이코의 제휴계좌 메뉴에서 본인확인을 하고 계좌를 개설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 계좌는 '제일EZ통장'으로 일일 잔액 300만원까지 최고 연 1.4%(세전, 첫 거래고객 기준)의 금리가 적용되고, 인터넷뱅킹과 스마트폰뱅킹 수수료가 면제된다.

만 19세 이상 페이코 회원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가입금액 제한은 없다.

첫 거래고객이 페이코 앱에서 제일EZ통장을 개설하고 간편결제 계좌로 등록도 하면 5천 페이코 포인트를 받을 수 있는 이벤트를 10월 말까지 진행한다.

SC제일은행 관계자는 "마치 다른 회사 창구에서 제일은행 상품을 팔듯이 간편결제에서 직접 제일은행 계좌를 개설할 수 있게 돼 고객들의 편의성이 향상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