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 입주한 지 11∼15년 된 아파트의 거래가격 상승이 도드라졌다.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은 3일 국토교통부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서울 내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11개 구의 입주 11∼15년차 아파트(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 기준)의 지난 1∼8월 매매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2% 오른 7억5천만원에 거래됐다고 밝혔다.

상승률로 보면 입주 11∼15년차가 가장 가팔랐다.

입주 16∼20년차 12.8%, 입주 5년 이내 12.4%, 입주 21년 이상 7.5%가 뒤를 이었고 입주 6∼10년차는 0.1% 하락했다.

서울 입주 11∼15년차 아파트 평균가는 6억2천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4.8% 상승했다.
입주 5년 이내는 10.9%, 입주 16∼20년차는 10.0%, 입주 21년 이상은 3.1% 올랐고, 입주 6∼10년차는 2.6% 떨어졌다.

직방 함영진 빅데이터랩장은 "입주 11∼15년차 아파트는 새 아파트보다 주거만족도가 떨어질 수 있지만, 상대적으로 비싼 새 아파트값과의 차이를 좁히는 '갭(gap) 메우기'가 나타날 경우 추가 상승 여력이 높아 매수세를 자극하는 요인이 된다"며 "올해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선호가 강해지면서 이런 분위기가 확산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단기간 가격 급등으로 거품논란이 일고 있고 8·27 대책에 이어 추가 대책이 나올 수 있으므로 매수는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