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랙스 ‘레드라인 에디션’ / 사진=한국GM

한국GM이 3일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랙스 ‘레드라인 에디션’(사진)을 출시했다.

이 에디션은 전면부 라디에이터 그릴과 쉐보레 보타이 모양 엠블럼을 바꿨다. 이와 함께 차량 창문 부근과 사이드 미러에 검은색을 입혔다. 전용 18인치 알로이 휠이 들어간다.

미국 제너럴모터스(GM)는 레드라인 에디션을 중형 세단 말리부, 스포츠카 카마로, 대형 SUV 트래버스 등에 적용 중이다. 국내 시장에 내놓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랙스의 경우 LT 코어와 프리미어 트림(세부 모델)에서 고를 수 있다. 판매 가격은 2176만~2548만원이다.

회사 측은 다음달까지 트랙스 레드라인 에디션 구매 시 22만원 상당의 무선 이어폰을 증정한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랙스 ‘레드라인 에디션’ / 사진=한국GM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안녕하세요,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