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모가디슈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 현장[EPA=연합뉴스]

아프리카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2일(현지시간) 차량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6명이 숨졌다고 AP통신, 로이터 등 외신이 전했다.

소말리아 경찰은 이날 모가디슈에 있는 지방관청 앞에서 한 트럭에 실려있던 폭탄이 터지면서 군인 3명을 포함한 6명이 숨지고 14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특히 폭발 현장 근처에 있던 이슬람 학교 건물도 파괴되면서 어린이들의 인명피해가 컸다.

사망자 중 2명은 어린이로 파악됐고 부상자들에 어린이 6명이 포함됐다.
자살폭탄 차량은 보안 검문소를 통과하려다가 군인들에게 저지당하자 폭탄을 터뜨린 것으로 알려졌다.

소말리아에서는 정부 전복을 노리는 알샤바브의 테러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지난 7월 소말리아 남부 항구인 키스마유에서 약 50㎞ 떨어진 군 기지에서 차량 자살폭탄 테러로 군인 27명이 숨졌고 알샤바브는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또 올해 2월 모가디슈 대통령궁 근처의 보안 검문소 등에서 두 차례의 차량폭탄 테러로 약 38명이 사망했다.

작년 10월에는 모가디슈에서 차량폭발로 무려 500여 명이 목숨을 잃는 참사가 발생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