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가장 감사드립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에서 '금빛 환호'를 펼친 김학범호 태극전사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에서 120분 연장혈투 끝에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와 황희찬(함부르크)의 연속골을 앞세워 2-1로 승리하며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김학범호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해낸 '캡틴' 손흥민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부족한 주장이지만 저를 끝까지 믿고 따라와 준 우리 선수들이 너무 고맙고 자랑스럽습니다.

빡빡하고 어려운 일정 속에서 팀을 이끌어주신 감독님과 코칭스태프에게도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감사한 마음입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그는 "무엇보다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가장 감사드리며, 여러분의 성원 없이는 절대 이룰 수 없었던 결과입니다.

행복하고 자랑스러운 하루입니다"라고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일본전 결승골의 주인공 황희찬도 우승한 뒤 인스타그램 계정에 팀 동료와 그라운드에서 찍은 단체 사진을 올린 뒤 "정말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앞으로 어린 선수들이 더 잘하고 가진 능력을 마음껏 다 발휘할 수 있도록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한다"라는 글을 남겼다.

황희찬은 "고생을 많이 해 준 코칭스태프와 지원스태프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저희들의 힘이었다"라며 "예선, 16강, 8강, 4강까지 힘들고 어려운 순간들이 많았는데 그걸 이겨내면서 이게 '한국축구의 힘'이라고 느꼈다.

결국 결승에서 그 힘을 또 보여줬고, 대회를 치를 때마다 너무 많이 느끼고 배우고 성장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월드컵과 아시안게임을 치르면서 너무 많은 것을 배웠다.

팀에 돌아가서도 더 잘하고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