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8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사진)이 꼽은 미래 유망산업 분야는 인공지능(AI)과 로봇이었다. 관련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과의 협업은 물론 이들 산업에 대한 인적, 물적 투자도 늘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LG전자의 ‘아픈 손가락’으로 꼽히는 스마트폰 사업에 대해서는 ‘모듈화’와 ‘플랫폼화’를 중심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개편하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조 부회장은 지난달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한 가전 박람회 ‘IFA 2018’ 행사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로봇 쪽은 올해 말 사람이나 조직 부분이 많이 보강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올해 초부터 류혜정 H&A스마트솔루션사업담당 전무 산하에 로봇 PMO(프로덕트 매니지먼트 오피스)를 신설했다. 신규 고객을 개발하고 이들이 필요로 하는 로봇을 제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조 부회장은 “작년과 올해 일곱 군데 정도를 인수합병(M&A)하거나 협력관계를 맺었으며 앞으로도 특성에 따라 (협업을) 더 활발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부회장은 적자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스마트폰 사업과 관련해선 “밖에서 보기엔 더디다고 생각하겠지만 (제대로 된 방향으로) 잘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조금 더 기다려주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세탁기와 냉장고 부문의 수익을 끌어올린 모듈화와 플랫폼화를 중심으로 스마트폰 생산 포트폴리오를 재편하고 있다.

조 부회장은 “모듈화와 플랫폼화는 완성 단계에 들어섰다”며 “전체 매출은 줄었지만 ‘나쁜 매출’은 더 많이 줄어들고 좋은 매출은 조금씩 늘어나 우리 기대 수준을 충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스마트폰 제품군이) 프리미엄과 중가형, 저가형 등으로 구성비가 제대로 잡혔다”며 “제품 포트폴리오 변화가 수익구조 개선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베를린=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