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의원사무실, 피감기관 입주"
특혜 제기하며 능력 검증 예고
유 후보자 "적법 절차 따랐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청문회를 앞두고 야당이 파상 공세를 예고하고 있다. 현역 국회의원이 입각할 경우 여야를 떠나 동료 의원에 대한 청문회 검증 질의를 ‘살살’ 해온 것이 정치권 관례였지만 여야가 첨예하게 맞서는 교육부 수장 후보인 만큼 송곳 검증을 벼르는 분위기다.

교육위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한표 의원은 2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후보자가 제출한 검증 자료와 국민 여론을 반영해 유 후보자의 자질·능력을 철저하게 살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역 불패 관행에 대해서는 “예단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검증할 각오가 돼 있다”고 했다.

유 후보자의 경기 고양시 일산 지역구 국회의원 사무실이 교문위 피감사 기관 건물에 입주해 있어 ‘특혜’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은 “유 후보자가 교문위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체육산업개발의 일산올림픽스포츠센터에 지역구 사무실을 냈다”며 “스포츠 시설과 영리 목적 사업체만 임대가 가능하다는 기관의 임대 운영 지침에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유 후보자 측은 “사무실 입주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진행된 것”이라며 “임대자가 내부 지침 규정을 잘못 적용한 것이므로 우리 측이 먼저 사무실을 옮길 이유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다른 야당 의원은 “유 후보자가 교육현장에 대한 경험이 전무하다는 지적이 있다”며 “유 후보자의 교육정책 방향에 대해 명확한 견해를 들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