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케어기업 코웨이는 오는 5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되는 'IFA 2018'에 참가해 혁신적인 정수기와 공기청정기 등을 전시해 유럽과 중동 등 본격적인 글로벌 환경 가전 시장을 공략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올해로 58년째를 맞는 IFA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로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와 함께 세계 3대 가전과 정보통신(IT) 전시회로 꼽힌다.

코웨이는 2011년 IFA 전시 참가 이후 7년 만에 참가해 유럽시장 판로 개척에 나섰다.

코웨이는 이번 전시에서 깨끗한 공기 흐름을 만드는 차별화된 에어 다이나믹스 기술을 적용한 공기청정기 9종, 다양한 필터시스템을 갖춰 지역 수질 환경에 따라 맞춤 사용 가능한 정수기 10종, 주스프레소 2종, 의류 청정기 1종 등 모두 22종을 선보였다.
특히 최근 실내공기질 관리가 전 세계 관심사로 부상해 다양한 필터시스템을 갖춘 공기청정기 라인업이 참관객의 큰 관심을 얻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지훈 코웨이 글로벌 시판사업부문장은 "이번 전시 기간에 유럽 등 전 세계 바이어들과 참관객들이 부스를 방문해 제품의 전문성과 차별성에 관심을 보였다"며 "앞으로도 코웨이가 물과 공기를 대표하는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