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센터가 태국 투자청(BOI), 한국로봇산업진흥원(KIRIA)과 공동으로 오는 4일부터 6일까지 태국 방콕에 ‘산업용 로봇 및 자동화 분야 투자 사절단’을 파견한다.

국내 로봇 및 자동화 분야 13개 중소·중견 기업으로 구성된 사절단은 △한-태국 투자 증진 세미나 △태국 동부 해안 공업단지 ‘동부경제회랑(EEC)’ 산업 시찰 △현지 로봇 관련 수요 기업 방문 및 1:1 비즈니스 미팅 △태국 진출 한인 기업 간담회 등을 통해 투자 정보를 얻고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혁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은 “로봇 산업은 태국 정부가 선정한 10대 중점 육성 산업분야 중 하나”라며 “로봇 산업에 외국인 투자를 유치하려는 태국의 수요와 유망 해외 시장 진출이라는 한국의 수요를 모두 충족해 실질적인 비즈니스 결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아세안센터는 한국과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10개국 정부 간 경제 및 사회·문화 분야 협력 증진을 위한 국제기구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