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지역에 긴급 지원단 파견해 구호활동 및 기본 생필품 지원
-무상점검, 수리비 할인, 렌터카 사용료 지원, 신차 구매 시 최대 30만원 할인


현대기아자동차가 올해 연말까지 '수해 차 특별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회사는 수해 차 무상점검 및 피해 차 정비 지원은 물론 이재민 피해 복구를 위한 구호활동 및 생필품 지원 등을 제공한다. 또 현장 조치가 어려운 차는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나 블루핸즈(현대), 오토큐(기아)로 입고해 수리하고 수리 비용을 최대 50% 할인하며 수리 완료 후에는 세차 서비스 또한 무상으로 지원한다(자차보험 미가입자 대상, 300만 원 한도 내 지원).


이와 함께, 현대차는 수리를 위해 수해 차를 입고해 렌터카를 대여할 경우 최장 10일간 렌터카 비용의 50%를 지원하고, 기아차는 수해 차 폐차 후 재구매 시 최장 5일 동안 무상으로 렌터카를 제공한다(자차보험 미가입 시, 영업용 차 제외).

이 외에도 현대기아차는 수해로 인해 수리가 불가능할 경우 12월31일까지 신차를 구매 시 '수해 차 대상 확인서'를 제출하면 최대 30만원을 할인해준다. 동시에 수해 지역에 긴급 지원단을 파견해 생수, 라면 등 생필품을 지원하고, 이동식 세탁 차를 투입해 무료 세탁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지원 서비스도 실시한다.

자세한 사항은 현대차(080-600-6000), 기아차(080-200-2000)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쌍용차, 개성 강조한 2019년형 티볼리 출시
▶ 포르쉐, 신형 911에 PHEV 얹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