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형 테마파크를 지향하며 철저하게 주류 판매를 규제해온 미국 캘리포니아 주 애너하임의 디즈니랜드가 내년부터 술을 판매하기로 했다고 현지신문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디즈니랜드에서 술을 판매하는 것은 63년 만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디즈니랜드 측은 블로그에서 "내년 개장하는 새로운 어트랙션(놀이기구) '스타워즈: 갤럭시즈 엣지' 안에 있는 주점 '오가스 칸티나'에서 맥주, 와인, 칵테일을 성인 관람객에게 판매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디즈니랜드 대변인 리즈 제이거는 "'스타워즈: 갤럭시즈 엣지'는 스토리에 기반해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어트랙션이 될 것"이라며 "아울러 알코올, 무알코올 음료를 취향에 따라 고객에게 서비스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주류는 '스타워즈: 갤럭시스 엣지' 안에서만 소비해야 하며, 밖으로 들고 나가 테마파크 내 다른 곳에서는 마실 수 없다.

디즈니랜드는 대주주인 월트 디즈니 가문의 엄격한 주류 금지정책 때문에 그동안 알코올 취급을 금기시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