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방향 및 전략 공유
빅데이터·클라우드·5G 대응책 마련
다양한 협업 통한 시너지 제고
생활로봇 집중 육성…스마트폰 손익개선 자신

"인공지능은 가전제품을 넘어 로봇, 자동차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반드시 가야할 길이다"

조성진 LG전자(69,500500 0.72%) 대표이사 부회장이 인공지능을 적극 육성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인공지능은 빅데이터, 클라우드를 넘어 5G(5세대) 통신기술과 연계되기 때문에 카테고리별로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는 설명도 더했다.

조 부회장은 지난 31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박람회 IFA 2018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향후 사업방향과 전략을 공유했다. 그는 "인공지능은 하나로 존재하기 보다 빅데이터, 클라우드와 직접 연결된다"며 "수많은 데이터가 이동함에 따라 5G도 반드시 필요하다. 네가지 요소를 카테고리로 분류해 대응해 나가겠다"고 했다.

LG전자는 이번 IFA의 컨셉을 인공지능으로 잡았다. 조 부회장과 박일평 CTO(최고기술경영장) 사장의 개막 기조연설 주제도 인공지능이었다. 인공지능을 완성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제반환경이 필요하다. LG전자가 3대 개방형 전략을 펼치며 협업을 강조하는 이유다.

조 부회장은 "인공지능이란 기술의 카테고리는 너무나 넓어서 한 부분만 준비해서는 해답을 찾을 수 없다"며 "연구소 또는 학계와의 협업을 통해 LG전자가 갖고 있는 역량과 시너지를 만들어 가겠다"고 했다.
아마존 알렉사, 구글 어시스턴트 등 기존 플랫폼과의 협업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전략은 기본적으로 구글이나 아마존과 같이 오픈 플랫폼과 협업을 많이 하는 것"이라며 "우리가 갖고 있는 디바이스와 다른 디바이스를 어떻게 묶느냐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 부회장은 올해 스마트홈 기능이 탑재된 제품이 10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가전은 무선인터넷을 지난해부터 심어 금년에는 1000만대 이상이 예상된다"며 "전체 전략은 10%였는데 현재 30%~40%로 넓어지고 있다"고 했다.

집중 육성 중인 로봇 사업에 대해서는 "로봇은 생활로봇, 공공 또는 상업용 로봇, 산업용 로봇, 웨어러블 로봇이 있는데 한 기업이 다 하는 곳은 없다"며 "제대로된 생활로봇이 어떤 것인지 고민하고 있다. 특성화에 따라 진행하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는 스마트폰 사업은 "손익구조가 상당히 개선되고 있다"며 "조금만 기다리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 자신했다.

조 부회장은 마지막으로 인공지능 3대 전략을 언급하면서 "우리는 생활가전, 스마트폰 등 1000만대를 통해 얻는 데이터를 축적할 수 있다. 이 데이터 소유는 우리 것"이라며 "구글과 아마존의 데이터는 누구나 사용할 수 있지만 우리가 얻은 데이터는 우리만 사용할 수 있다. 축적된 데이터를 어떻게 분석하고 활용할지 고민하고 있다. 이 부분에서는 LG전자가 가장 유리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베를린(독일)=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